이지혜
그동안 우리는 너무 그 누군가가 우리의 민주주의를 잘 지켜주리라 생각했던 것 같다. frame을 만드는일에 관심이 있기보다 frame의 내용이나 변화에 더 관심이 있었던 같다. 이제 그 틀과 형식에 관심을 갖게 되어야 할 것 같고, 무엇보다 그 '대의' 민주주의에 대한 적극적인 자기화가 필요한 것 같다
1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