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이라고 차별하지마세요
나는 어릴 때 할머니가 '딸' '손녀'라서 차별한 경험이 아주 인상적으로 남아있다. 명절 때 엄마, 아빠, 남동생이랑 같이 할머니댁에 갔는데 남동생만 반겨주고 나는 거들떠 보지도 않았다. 그래서 너무 서러웠다. 그때 나는 아무런 말도 하지 못했는데 할머니에게 무슨 말을 해야할지, 화를 내야하는건지, 어떻게 해야할지 몰랐기 때문이다.
가족
여성
0
0
0
댓글을 남겨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