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총선 시민공약배달부

경실련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한달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하지만 지금 이 순간, 각 정당은 민생정책을 만드는데 힘쓰기보다는 표 계산에만 몰두하고 있습니다.

후보자들은 국민의 눈치를 보기보다는 공천을 주는 당 지도부의 눈치를 보며 줄서기를 하고 있습니다.

정책이 사라진 선거에 시민들이 직접 공약을 제안해서 전달해보는건 어떨까요?

경실련 시민배달공약부가 여러분이 제안한 공약을 각 정당에 대신 전달해드리겠습니다.

오세형
겨레와 나라를 위한 일꾼이 21대 총선에서 뽑혔으면 좋겠습니다재벌 지배구조 개선 법안
신고 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