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35eda81b

#공공병원 원해 많이X3🚨
성공

Md 9091c43ad8 참여연대

총 1,255명이 서명하였습니다.

125%
서명 1,255 목표 1,000
  • 김승순님이 서명하셨습니다.
  • 박성훈님이 서명하셨습니다.
  • 권명희님이 서명하셨습니다.
  • 더 보기 >

의료진이 과로하지 않아도 코로나19 막는 방법 있다는데?😀 



매일 수백 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던 3월을 생각하면 코로나19 사태가 안정기에 접어든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질병관리본부가 경고했듯이 언제든 코로나 2차 대유행이 일어날 수 있어요.



🚨우리나라의 공공병원은 심각할 정도로 부족합니다

  • OECD 평균 공공병상 비율 : 70.8%
  • (의료민영화가 극에 달한) 미국과 일본 공공병상 비율 : 약 25%
  • 한국의 공공병상 비율 : 10.2% OECD 국가 중 최하위권!


🚨코로나 1차 유행 : 방역은 성공적, 치료는 문제적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했던 3월, 공공병원 부족으로 많은 문제를 생겼는데요. 대구 지역에서는 2천여 명의 확진자가 병실 대신 집에서 대기해야만 했고, 입원을 기다리다 사망하는 확진자가 생기기도 했어요. 그나마 공공의료원과 국립대병원들만이 사실상 제 역할을 해왔습니다.

  • 전체 병상 10% 보유한 공공병원 : 확진자 4명 중 3명 진료 
  • 전체 병상 90% 보유한 민간병원 : 확진자 4명 중 1명 진료

그 많은 민간병원이 공공병원의 역할을 대신할 수는 없었어요. 감염병에 대비하려면 공공병원이 부족한 지역부터 공공병원을 확충해나가야 하는 이유입니다.



🚨
2013년 진주의료원 폐업 = 경남지역 공공의료에 사각지대가

진주의료원을 아시나요? 1910년 문을 연, 무려 100년(!)이 넘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공공의료기관이에요. 2009년 신종플루 사태가 터졌을 때 환자 1만 2천여 명을 진료하며 큰 역할을 해왔죠. 그런데 2013년, 당시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노조가 강성이다”, “적자가 난다”라고 무리한 이유를 들며 진주의료원 폐업을 강행했습니다.💢

결국, 진주의료원 폐업으로 경남지역 공공의료에 사각지대가 생겼어요. 코로나19 사태 당시 진주에 9명의 확진자가 생겼지만, 서부경남지역에 공공의료기관이 없어서 확진자들은 멀-리 마산의료원까지 가야만 했습니다. 경남지역에 확진자가 대구처럼 급증했다면 문제는 겉잡을 수 없이 커졌겠죠.


🚨진주의료원 재개원, 우리 모두의 문제

감염병은 우리 동네만 방역을 잘한다고 막을 수 있는 게 아니죠. 진주의료원 문제가 경남지역의 문제만이 아니라 우리 모두의 문제인 이유에요. 진주의료원 재개원 캠페인을 시작으로, 공공병원이 부족한 지역에 공공병원을 확충해 나가는 운동을 진행해나갈 예정입니다. 진주의료원 재개원이 될 수 있도록 목소리를 모아주세요! 


서명으로 받은 우리의 목소리를 
경상남도 김경수 도지사에게 전달하겠습니다.

5월 30일까지 이 캠페인을 주위에 널리 알려주세요.

진주의료원이 재개원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세요.

공공병원 확충은 우리의 서명으로 시작됩니다!

서명

125%
성공
서명 1,255 목표 1,000
김승순
1255번째 서명자
모든 아픈 사람이 차별없이 치료받을 수 있는 세상으로!!
박성훈
1254번째 서명자
공공의료 만세!
권명희
1253번째 서명자
지역을 위해 국가 공공병원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 졌습니다. 화이팅입니다!
안현신
1252번째 서명자
이도경
1251번째 서명자
최대집. 홍준표 같은 사람들이 없는 세상을 위해
박지혜
1250번째 서명자
진주의료원 재개원 촉구
김종건
1249번째 서명자
선이
1248번째 서명자
진주의료원 재개원을 지지하고 서명합니다!
박은하
1247번째 서명자
박종기
1246번째 서명자
이윤보다 생명을 중시하는 사회가 되길 바랍니다
이덕우
1245번째 서명자
무상의료 무상교육 무상급식
조복희
1244번째 서명자
공공의료 확충을 위해 진주위료원은 꼭 재개원해야 한다!
문근영
1243번째 서명자
공공병원 확충만이 답입니다!
강태훈
1242번째 서명자
재개원을 촉구합니다.
권양해
1241번째 서명자
공공 의료 개선을 위하여 진주 의료원의 재개원을 바랍니다.
스테파니아
1240번째 서명자
이수정
1239번째 서명자
세금 쓸데없는데 쓰지 말고 이런 공익에 널리널리 사용해주세요
도희
1238번째 서명자
공공의료병원 늘려주세요 !! 원격진료 하지 말고
혜인
1237번째 서명자
영글
1236번째 서명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