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35eda81b

#공공병원 원해 많이X3🚨
성공

Md 9091c43ad8 참여연대

진행 시간

현재 1,101명이 서명하였습니다. 1,000명 서명에 동참해주세요.

110%
서명 1,101 목표 1,000
  • 이준용님이 서명하셨습니다.
  • 김채영님이 서명하셨습니다.
  • 조정환 님이 서명하셨습니다.
  • 더 보기 >

의료진이 과로하지 않아도 코로나19 막는 방법 있다는데?😀 



매일 수백 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던 3월을 생각하면 코로나19 사태가 안정기에 접어든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질병관리본부가 경고했듯이 언제든 코로나 2차 대유행이 일어날 수 있어요.



🚨우리나라의 공공병원은 심각할 정도로 부족합니다

  • OECD 평균 공공병상 비율 : 70.8%
  • (의료민영화가 극에 달한) 미국과 일본 공공병상 비율 : 약 25%
  • 한국의 공공병상 비율 : 10.2% OECD 국가 중 최하위권!


🚨코로나 1차 유행 : 방역은 성공적, 치료는 문제적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했던 3월, 공공병원 부족으로 많은 문제를 생겼는데요. 대구 지역에서는 2천여 명의 확진자가 병실 대신 집에서 대기해야만 했고, 입원을 기다리다 사망하는 확진자가 생기기도 했어요. 그나마 공공의료원과 국립대병원들만이 사실상 제 역할을 해왔습니다.

  • 전체 병상 10% 보유한 공공병원 : 확진자 4명 중 3명 진료 
  • 전체 병상 90% 보유한 민간병원 : 확진자 4명 중 1명 진료

그 많은 민간병원이 공공병원의 역할을 대신할 수는 없었어요. 감염병에 대비하려면 공공병원이 부족한 지역부터 공공병원을 확충해나가야 하는 이유입니다.



🚨
2013년 진주의료원 폐업 = 경남지역 공공의료에 사각지대가

진주의료원을 아시나요? 1910년 문을 연, 무려 100년(!)이 넘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공공의료기관이에요. 2009년 신종플루 사태가 터졌을 때 환자 1만 2천여 명을 진료하며 큰 역할을 해왔죠. 그런데 2013년, 당시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노조가 강성이다”, “적자가 난다”라고 무리한 이유를 들며 진주의료원 폐업을 강행했습니다.💢

결국, 진주의료원 폐업으로 경남지역 공공의료에 사각지대가 생겼어요. 코로나19 사태 당시 진주에 9명의 확진자가 생겼지만, 서부경남지역에 공공의료기관이 없어서 확진자들은 멀-리 마산의료원까지 가야만 했습니다. 경남지역에 확진자가 대구처럼 급증했다면 문제는 겉잡을 수 없이 커졌겠죠.


🚨진주의료원 재개원, 우리 모두의 문제

감염병은 우리 동네만 방역을 잘한다고 막을 수 있는 게 아니죠. 진주의료원 문제가 경남지역의 문제만이 아니라 우리 모두의 문제인 이유에요. 진주의료원 재개원 캠페인을 시작으로, 공공병원이 부족한 지역에 공공병원을 확충해 나가는 운동을 진행해나갈 예정입니다. 진주의료원 재개원이 될 수 있도록 목소리를 모아주세요! 


서명으로 받은 우리의 목소리를 
경상남도 김경수 도지사에게 전달하겠습니다.

5월 30일까지 이 캠페인을 주위에 널리 알려주세요.

진주의료원이 재개원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세요.

공공병원 확충은 우리의 서명으로 시작됩니다!

이 캠페인은 2020년 05월 07일에 시작되었습니다.

서명

현재 1,101명이 서명하였습니다. 1,000명 서명에 동참해주세요.

110%
성공
서명 1,101 목표 1,000
이준용
1101번째 서명자
공공의료서비스 확대 강화 -공공병원 확대 -의료인력 확충
김채영
1100번째 서명자
조정환
1099번째 서명자
공공의료 확충으로 건강하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월드스타철
1098번째 서명자
대기업의 CSR 이런 곳에 모아보면 안되겠니?
남충진
1097번째 서명자
김대원
1096번째 서명자
의료 공공성 확보, 공공의료 확대
이붕래
1095번째 서명자
동의합니다.
김인영
1094번째 서명자
공공병원 확충 부탁드립니다.
정명훈
1093번째 서명자
공공의료원 확충!!
강필
1092번째 서명자
건강한 삶이 좋아요
신준호
1091번째 서명자
이재호
1090번째 서명자
동의합니다
수수
1089번째 서명자
고맙습니다. 반드시 해야할 필수과제입니다.
조능희
1088번째 서명자
공공의료 확대! 영리병원 반대!
권미영
1087번째 서명자
공공의료병원은 국민의 건강에 힘이 될 것입니다
이찬은
1086번째 서명자
동참
여기에
1085번째 서명자
수고하십니다. 같이 살 수 없다면, 누구도 살 수 없습니다. 같이 잘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 나갔으면 좋겠습니다.
최현희
1084번째 서명자
장근태
1083번째 서명자
진주의료원 재개원을 촉구합니다.
전병락
1082번째 서명자
서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