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35eda81b

#공공병원 원해 많이X3🚨
진행중

Md 9091c43ad8 참여연대

진행 시간

현재 930명이 서명하였습니다. 1,000명 서명에 동참해주세요.

93%
서명 930 목표 1,000
  • 첫눈님이 서명하셨습니다.
  • 소피아님이 서명하셨습니다.
  • 이문주님이 서명하셨습니다.
  • 더 보기 >

의료진이 과로하지 않아도 코로나19 막는 방법 있다는데?😀 



매일 수백 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던 3월을 생각하면 코로나19 사태가 안정기에 접어든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질병관리본부가 경고했듯이 언제든 코로나 2차 대유행이 일어날 수 있어요.



🚨우리나라의 공공병원은 심각할 정도로 부족합니다

  • OECD 평균 공공병상 비율 : 70.8%
  • (의료민영화가 극에 달한) 미국과 일본 공공병상 비율 : 약 25%
  • 한국의 공공병상 비율 : 10.2% OECD 국가 중 최하위권!


🚨코로나 1차 유행 : 방역은 성공적, 치료는 문제적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했던 3월, 공공병원 부족으로 많은 문제를 생겼는데요. 대구 지역에서는 2천여 명의 확진자가 병실 대신 집에서 대기해야만 했고, 입원을 기다리다 사망하는 확진자가 생기기도 했어요. 그나마 공공의료원과 국립대병원들만이 사실상 제 역할을 해왔습니다.

  • 전체 병상 10% 보유한 공공병원 : 확진자 4명 중 3명 진료 
  • 전체 병상 90% 보유한 민간병원 : 확진자 4명 중 1명 진료

그 많은 민간병원이 공공병원의 역할을 대신할 수는 없었어요. 감염병에 대비하려면 공공병원이 부족한 지역부터 공공병원을 확충해나가야 하는 이유입니다.



🚨
2013년 진주의료원 폐업 = 경남지역 공공의료에 사각지대가

진주의료원을 아시나요? 1910년 문을 연, 무려 100년(!)이 넘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공공의료기관이에요. 2009년 신종플루 사태가 터졌을 때 환자 1만 2천여 명을 진료하며 큰 역할을 해왔죠. 그런데 2013년, 당시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노조가 강성이다”, “적자가 난다”라고 무리한 이유를 들며 진주의료원 폐업을 강행했습니다.💢

결국, 진주의료원 폐업으로 경남지역 공공의료에 사각지대가 생겼어요. 코로나19 사태 당시 진주에 9명의 확진자가 생겼지만, 서부경남지역에 공공의료기관이 없어서 확진자들은 멀-리 마산의료원까지 가야만 했습니다. 경남지역에 확진자가 대구처럼 급증했다면 문제는 겉잡을 수 없이 커졌겠죠.


🚨진주의료원 재개원, 우리 모두의 문제

감염병은 우리 동네만 방역을 잘한다고 막을 수 있는 게 아니죠. 진주의료원 문제가 경남지역의 문제만이 아니라 우리 모두의 문제인 이유에요. 진주의료원 재개원 캠페인을 시작으로, 공공병원이 부족한 지역에 공공병원을 확충해 나가는 운동을 진행해나갈 예정입니다. 진주의료원 재개원이 될 수 있도록 목소리를 모아주세요! 


서명으로 받은 우리의 목소리를 
경상남도 김경수 도지사에게 전달하겠습니다.

5월 30일까지 이 캠페인을 주위에 널리 알려주세요.

진주의료원이 재개원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세요.

공공병원 확충은 우리의 서명으로 시작됩니다!

이 캠페인은 2020년 05월 07일에 시작되었습니다.

서명

현재 930명이 서명하였습니다. 1,000명 서명에 동참해주세요.

93%
서명 930 목표 1,000
첫눈
930번째 서명자
화이팅
소피아
929번째 서명자
찬성랍니다
이문주
928번째 서명자
채준배
927번째 서명자
공공의료 확대, 시민역량 강화, 협동과 연대 경제
박근식
926번째 서명자
의료진 지킵시다
유은미
925번째 서명자
공공병원확충
백재구
924번째 서명자
허세창
923번째 서명자
^^
김수인
922번째 서명자
공공병원 더 확충하라.
박지은
921번째 서명자
하수완
920번째 서명자
동의합니다.
배양숙
919번째 서명자
진주의료원 재개원!
이영주
918번째 서명자
의료는 생명을 구하는 일인 만큼 민간에만 너무 의지하면 안됩니다. 정부가 공공의료에 더 신경써야합니다.
최한별
917번째 서명자
한헌철
916번째 서명자
의료엔 공공성이 꼭 필요합니다.
유준현
915번째 서명자
안미희
914번째 서명자
진주의료원 재개원
강갑태
913번째 서명자
30% 꼭!
이루다
912번째 서명자
코로나 펜데믹으로 인한 공공병원의 필요성을 더욱 절감하게 됐습니다.
정호엄마
911번째 서명자
공공병원 확충~!촉구!!
서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