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320a28cc3

사회혁신가 N명의 크라우드소싱 시국선언 & 시작선언 “대통령 퇴진을 넘어, 새로운 사회를 함께 만들자"

Md a66c4f744d max

총 557명이 서명하였습니다.

  • rainbowkhan님이 서명하셨습니다.
  • 김종남님이 서명하셨습니다.
  • 오동님이 서명하셨습니다.
  • 더 보기 >

우리는 현장의 사회혁신가들이다.

누군가는 어린이들에게 동네 놀이터를 돌려주려 애쓰고, 
누군가는 소녀들에게 로봇을 쥐어주며 고정관념과 유리천장을 깨뜨린다. 
누군가는 노숙인과 장애인의 일거리를 만드는 데 삶을 바치고, 
누군가는 더 맛있는 맥주를 빚고 밥을 지어 나누는 일상의 혁신에 몰입한다.
분야는 다르지만 생각과 행동의 뿌리는 하나다.
우리는 경쟁이 아닌 협력을, 이윤이 아닌 사회의 변화를 추구하며,
한국 사회를 조금이라도 더 나은 곳으로 바꾸는 데서 보람을 느낀다.

늦은 시국선언이다.

우리 사회혁신가들은 ‘박근혜 게이트’ 앞에, 시민들과 함께 분노한다.
사회의 변화에 점 하나를 보태던 우리의 삶은 처참하게 모욕당했다.
그러나 마침내 새로운 시작을 선언하는 일로는 결코 늦지 않다.
참담한 마음으로 이 상황을 마주하며, 
시국선언이자 시작선언인 이 글을 통해 우리의 생각을 알린다.

우리는 모든 사태의 중심에 박근혜 대통령이 있음을 본다.
박 대통령은 즉각 퇴진하라. 물러나 모든 법적 정치적 책임을 지라.

그러나 우리는 또한 이 사태가 박근혜 개인의 문제만은 아니란 것을 안다. 
그는 재벌과 관료집단이 연출한 거대한 드라마의 주연배우였다.  
거기에 지식인들과 언론인들이 칡처럼 얽혀
오랫동안 이 나라를 어떻게 망쳐왔는지 우리는 똑똑히 보았다. 

또한 우리 스스로도 이 사태에 책임이 있음을 고백한다. 
비겁한 자기검열로 명백한 불의에 목소리 높이지 못했다. 
도덕적으로 우월하다는 오만함으로 악의 실체에 무심했다.
당장의 ‘먹고사니즘’과 눈앞의 성과에 급급해 주권을 스스로 포기했다.
우리가 눈 감고 입 다물고 고개 돌리는 사이, 
악은 점점 자라나 딛고 선 발밑까지 무너뜨리고 있다.

그러나 지금, 우리 사회혁신가들은 두려움과 부끄러움을 딛고 일어선다. 
과거의 우리마저 혁신의 대상임을 부인하지 않겠다.
광장에 모인 시민들과 함께, 박근혜 게이트의 배우와 제작진을 청산하는 데 힘을 보태고,
한국 사회의 근본적 변화를 위해 헌신하겠다고 선언한다.

우리는 이 폐허 위에 진정 자유롭고 평등하며 공정한 나라를 세워야 한다. 
도전하고 실험하며 행동하는 이들이 안전하게 살 수 있는 사회를 만들 것이다.
그런 세상을 만들기 전까지 박근혜 게이트는 끝난 것이 아니다.

우리 사회혁신가들은 이 선언 뒤에도 계속 ‘우리'로 모일 것이다.
서울에서, 대구에서, 제주에서, 한 달에 한 번, 일주일에 한 번, 거리에서, 빠띠에서,
시민으로서, 주권자로서, 의견을 나누고 사회에 목소리를 낼 것이다.
서로 믿고 존중하면서, 우리가 가장 잘 해왔던 방식으로,  
일상에서 대안과 해결책을 고민하고 제안하겠다.
구체적인 그림과 방법을 연구하고 각자의 현장에서 이를 실천하려 한다.

촛불과 쓰레기봉투를 들고 광장에 선 시민들, 여러분은 이미 혁신가다.
분노와 절망을 풍자와 해학으로 승화한 네티즌들, 당신이 이미 혁신가다.
더 많은 시민이 사회혁신가의 이름으로 세상을 바꾸는 일에 함께 해주시리라 믿는다. 

#혁신덕후


                                                                                                                     *이미지출처: 오마이뉴스

                                                                                                                     *powered by 빠흐띠

----------------------------------------------------------------------------------------------

*이 공동의 선언문은 11/18~11/25까지 182명의 온라인 토론과 세차례의 오프라인 토론, 6명의 초안작업, 그 뒤 17분의 수정제안을 반영한 크라우드소싱방식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다음은 이 시국선언문이 크라우드소싱 방법으로 만들어진 과정을 담은 타임랩스영상입니다. 



** 이 공동선언문은 각자의 선언과 약속이 덧대어진 각자의 선언, 각자의 행동문이기도 합니다. 

*** 2016년 11월 30일 기준 사회혁신가 N명의 크라우드소싱 시국선언&시작선언(http://wouldyouparty.org/petitions/23)에 서명한 550인의 “나의 약속/나의 한마디” 전체 텍스트를 분석한 결과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goo.gl/1wh2qk, 한문장요약: 함께 새로운 사회를 만들자.

**** 새로운 사회에 대한 대안과 해결책을 제시하는 토론은 온라인에서 계속됩니다. http://parti.xyz/p/innovators-... 

***** 11/30(수), 제주(http://www.wisdo.me/19545)와 대구(http://www.wisdo.me/19581)에서도 사회혁신가 N명 모임 및 토론이 진행되었습니다. 

****** 사회혁신가 N명의 시국선언&시작선언 과정을 상세히 다룬 기사와 칼럼을 소개합니다. [한겨레 기사 - 그날 광화문에는 n개의 깃발이 올려졌다 https://goo.gl/5bOIwH], [아시아경제 칼럼 - N개의 시국선언 https://goo.gl/tKcFYB]

서명

서명 557 목표 0
rainbowkhan
557번째 서명자
자주독립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진정한 자주독립국가를 원한다 그리고 후손들에게 물려주려 한다
김종남
556번째 서명자
참여 민주주의를 위해
오동
555번째 서명자
상식이 통화는 사회로의 변화, 그 변화를 위한 혁신이 필요한 시점
서순현(휴비즈)
554번째 서명자
나는 우리아이가 행복하게 자유로운 세상에서 살게 할것이다.
황운중 (샤우팅)
553번째 서명자
인간으로 수렴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공부하고 행동하겠습니다.
류호준(와디즈)
552번째 서명자
신뢰 기반의 사회를 만들고 싶습니다.
me_sociaty
551번째 서명자
글로 배운 민주주의를 몸으로 겪어가고 있는 우리. 서로 격려하며 '나로부터의 민주주의'를 만들어가보아요!
장건(성남이로운재단)
550번째 서명자
이게 나라냐? 새로운 나라를 향하여 진군하자!
손영지(한국사회혁신금융)
549번째 서명자
외면하거나 회피하지 않겠습니다. 내 손 안의 희망을 놓지 않고 행동하겠습니다.
주현희(링크컨설팅)
548번째 서명자
친일파의 후손들이 나라를 장악하고 있는 현재는 독립을 이룬 것이 아니므로, 진정한 독립을 이루도록 이를 위해 전방에서 싸우는 단체 및 개인을 미약하나마 돕겠습니다.
이의헌 (응사)
547번째 서명자
늦었지만 함께합니다
김종선(1960)
546번째 서명자
사회혁신가 대열의 앞쪽에 서겠다.
김재춘(가치혼합경영연구소)
545번째 서명자
이건 아니다.
이명숙(한울남도아이쿱)
544번째 서명자
혁~~신~~~!!!
이명숙(한울남도아이쿱)
543번째 서명자
이현아(평화로운 세상만들기)
542번째 서명자
세상의 진정한 정의가 힘낼수 있는 세상, 이기적이고, 잘난 사람들 천지인 지금에 자신만 생각하여 남을 도탄에 빠지게 하거나, 가지고도 더 가지려 가지지 못한 사람것 더 뺐어가는 그런사람이 존재하지 않는 믿음과 평화가 공존하는 세상이 되기위해.., 지금의 암울함 을 극복하고, 서로 싸우지 않는 평화로운 세상이 되기위해 많이보고,많이뛰고,많이 돕겠습니다 / 깨어있는 시민의식이 훌륭한 지도자를 만듭니다, 우리 더 관심가지고, 정치를 바라봅시다 .. 그리고, 응원합시다 ...힘~!!
장은설(깨시민)
541번째 서명자
나는 정치를 감시하는 깨어있는 시민으로 살아가겠습니다.
이준혁(아직 꿈 가진 대한민구 청년)
540번째 서명자
나는 친일파 및 부역자, 역사바로세우기, 통일, 상식적인 세상이 오는 날까지 촛불을 끄지 않겠습니다
최형욱(휴머니티팩토리)
539번째 서명자
나는 청년들의 창업 의지를 북돋아주고 서민의 인간다운 삶을 위하여 헌신하여 양심 가득한 나라에 보탬이 되고자 한다
권태은(슈가앤핸디/솔지)
538번째 서명자
공의와 정의가 회복된 건강한 나라에서 우리의 다음세대와 청년들이 건강한 꿈을 가지고 올바르게 그 꿈을 키워갈 수 있도록 의로 가르치고, 땀을 가르치는 교육사회사업가가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