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 박제
금자
<p>저는 두번 째 보는데, 다시 봐도 어록이. 스토리를 바꾸는 이름 없는 사람들의 '지금 여기'의 싸움을 드러내 보이는 것, 가난한 사람들의 절실한 환경운동을 다룬 것이 마음을 움직였어요.&nbsp;</p>
4
공감 4
댓글 0
댓글을 남겨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