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로 된 종이팩 재활용 체계를 마련하라!
진행중

멸종위기캠페인

진행 시간

현재 4,877명이 서명하였습니다. 10,000명 서명에 동참해주세요.

48%
서명 4,877 목표 10,000
  • 양현짓님이 서명하셨습니다.
  • 민성현님이 서명하셨습니다.
  • 고일영님이 서명하셨습니다.
  • 더 보기 >
캠페이너 소개

소식

멸종위기캠페인 0
2021 종이팩 설문조사 결과 : 시민 51% 종이팩과 종이 따로 분리배출 몰랐다

○ 현재 종이팩의 실제 재활용률은 15.8%로 EPR(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 대상 재활용품 중 재활용률이 가장 낮다. 종이팩은 EPR의 재활용 의무 대상 포장재이지만 재활용률은 의무량 22.8%에도 미치지 못한다.

더구나 종이팩의 재활용은 해마다 떨어지고 있다. 2013년 35%에 이르던 종이팩 재활용률은 2014년을 기점으로 26%, 2019년에는 19%, 2020년에는 15.8%로 꾸준히 하락했다. 종이팩은 종이가 아닌 종이팩류로 별도 분리배출 되어야 하는데 종이팩을 배출할 곳이 없고, 종이팩을 배출하더라도 재활용 선별 과정에서 별도 선별되지 않고 폐기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서울환경연합이 조사한 ‘종이팩 분리배출 시민인식 설문조사’에서 참여자 1001명 중 50.5%는 종이팩류는 종이와 따로 분리 배출해야 한다는 사실을 몰랐다고 답했다. 또 거주하는 곳(배출처)에 종이팩 전용 수거함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62.5%가 없다고 답변했다.

전체 응답자 중 85.1%는 주변에 종이팩 분리수거함이 있다면 종이팩만 따로 분리 배출할 의향이 있다고 답변했다. 종이팩을 분리배출하지 않고 쓰레기봉투에 버린다는 응답자는 5%가 채 되지 않았다. 절대 다수인 95%의 시민들이 재활용이 되리라는 생각에 분리배출한 종이팩이 실제로 재활용되지 않고 대부분 버려지는 실정이다. 인상 깊은 점은 대부분의 시민들이 플라스틱보다 종이팩이 재활용 더 잘 될 것 같다고 인식했으나 실제로는 플라스틱의 재활용률이 더 높다는 점이다.

이 설문조사는 시민들은 종이팩 재활용에 충분한 의지를 보이고 있지만 그에 비해 환경부와 지자체는 종이팩 분리배출 방법을 알리고 분리배출체계를 갖추려는 노력이 부족했음을 보여준다.

작성| 알맹상점 금자 


서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