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영
<p>연애인들이 악플에 시달리다 사망한 사건들이 유투브로 옮겨 온 것 같아요. 더 무서운 것은 이런 콘텐츠는 돈벌이가 되니 더 심각하다는 거겠죠. 고인이 되신 분들의 이야기를 가지고 계속 콘텐츠로 소비하는 것을 보면 너무 참담한 마음마저 듭니다. 문제가 있다고 계속 얘기라도 해야겠죠. </p>
사이버렉카
사이버블링
3
3
0
댓글을 남겨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