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디
<p>저한테 월경은...장마 느낌이에요.&nbsp;<br></p><p>장마가 시작되기 전부터 눅눅하고 무거운 것처럼 몸도 무겁고, 비가 내리고 빨리 개었으면 좋겠는 그런 계절의 느낌 같아요. 쏟아지다 잠시 멈췄다 또 쏟아지고 며칠간 그런 주간...후...태풍이 겹치지 않고 잔잔히 지나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한주를 보냅니다.&nbsp;<br></p><p><a href="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20070809520997850">* 사진 출처: 부산일보</a></p><p><br></p>
5
5
0
댓글을 남겨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