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중

임신중지 건강보험 적용, 유산유도제 도입 촉구 서명운동 “일해라 복지부!”

진행 시간

현재 2,938명이 서명하였습니다. 10,000명 서명에 동참해주세요.

29%
서명 2,938 목표 10,000
  • 배정윤님이 서명하셨습니다.
  • 이준혁님이 서명하셨습니다.
  • 정해선님이 서명하셨습니다.
  • 더 보기 >
캠페이너
safe_abortion_2022
모두의 안전한 임신중지를 위한 권리보장 네트워크 (줄여서 '모임넷') 입니다.
이슈


[모두의 안전한 임신중지를 위한 권리보장 네트워크 (약칭: 모임넷)]가 제안하는 서명운동, "일해라 복지부"!” 

2019년 4월 11일, 한국의 시민들은 '낙태죄' 헌법 불합치를 이뤄냈습니다. 이어서 2020년 12월 31일부로 낙태죄는 효력을 상실했습니다. 🌈🎉

그런데 안전한 임신중지를 찾는 우리가 부딪히는 질문은 여전합니다. 

🤷 "미프진(유산유도제)은 어디서 어떻게 처방받죠?"
🤦 "임신중지 의료비, 왜 아직도 건강보험이 안 되죠?"

그 이유는 유산유도제 도입, 건강보험 적용을 책임지고 추진해야 할 보건복지부와 책임부처들이 ‘입법 공백’으로 명확한 기준이 없다면서 추진을 미루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지금은 기준이 없는 것이 아니라, 임신중지가 더 이상 법적 처벌의 영역이 아니라는 것이 명확한 기준입니다. 헌법재판소의 2019년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에 따른 개정입법 시한이 지나 2021년부터는 더 이상 '낙태죄'는 법적 효력이 없고, 임신중지는 비범죄화 되었으니까요.

보건복지부의 무책임한 태도로 인해 안전한 임신중지가 필요한 이들의 건강과 권리는 등한시되고 있습니다. 이에 [모임넷]은 보건복지부에 촉구합니다. 입법공백 핑계 말고, 당장 미뤄지고 있는 유산유도제를 하루빨리 도입하라! 임신중지 의료행위에 건강보험 전면 적용하라! 일해라, 복지부!


QnA: 그래서, 지금은 어떤 상황인가요?

Q: 미프진(유산유도제), 왜 아직도 도입이 안되었나요?

A: 유산유도제는 임신초기에 임신중지를 하기 위해 선택할 수 있는 기본적이고 안전한 방법입니다. 이미 30여년 전에 개발된 유산유도제는 해외 70여개 국가에서 사용되고 있습니다. 임신초기에 사용했을때 수술적 방법보다 저렴하고, 자신이 원하는 장소와 시기를 선택할 수 있기 때문에 이들 국가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약을 이용한 방법을 선택합니다. 유산유도제는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각 국가가 모두 구비하고 누구나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공급해야 하는 '필수핵심의약품' 목록에 등재한 약물입니다. 하지만 한국에서 유산유도제의 사용은 여전히 비공식적인 영역에서 이루어지고 있고, 병원에서 다른 약물적 방법으로 임신중지가 이루어질 때도 제대로 된 안내와 정보를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식약처는 작년 7월에 시작된 유산유도제 허가심의절차를 절차를 13개월째 지연시키고만 있습니다. 처음 사용하는 신약의 허가도 통상 10개월이면 끝나는데, 개발된지 30년이나 지난 유산유도제의 허가가 미뤄지고 있는 것입니다. 식약처는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서라고 변명합니다. 그런데 허가를 미루면서 정작 국민은 더욱 위험에 처하고 있습니다. 인터넷에서 검증되지 않은 유산유도제를 아주 비싼 가격에 구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이는 안전할 권리의 침해입니다. 식약처에 지금 당장 유산유도제를 도입할 것을 촉구합니다.

Q: 왜 임신중지에 건강보험 적용이 필요하죠?

A: 현재는 한국에서 이루어지는 임신중지의 대부분이 비급여로 이루어지고 있고 진료비에 대한 기준도 없어서, 의료기관에서 부르는 게 값입니다.임신중지와 같은 필수적인 의료서비스가, 범죄의 틀을 벗어난 지금도 건강보험의 혜택이 적용되지 않고 있습니다. 임신중지에 수십만원에서 수백만원에 이르는 의료비가 장벽이 되는 경우, 이것은 곧 생명과 안전의 문제로 이어집니다. 되도록 이른 시기에 안전하게 임신중지를 할 수 있어야 하는데 의료비에 대한 부담 때문에 임신중지 시기가 늦어지게 만들고, 지불능력이 없는 사람을 사회경제적으로 더욱 취약한 상황으로 내몰게 되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다른 나라들은 어떻게 하고 있을까요? 해외에서는 많은 국가들이 국민건강보험으로 임신중지 의료비를 보장하거나 공공의료시설에서 무상으로 임신중지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비교적 최근 임신중지 합법화가 이루어진 아르헨티나의 경우에도 건강보험으로 전액 지원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비범죄화를 넘어 의료서비스에 형평성 있게 접근할 수 있도록 의료개혁을 추구하는 것이 세계적 흐름입니다. 한국에서도 더이상 불법이 아닌 임신중지에 대해 건강보험 적용을 미룰 이유가 없습니다. 더 나아가 임신중지 의료서비스에 대한 접근성을 강화할 포괄적인 개혁에 나서야 합니다. 


함께 참여하고 알려주세요! 

1) 서명운동 참여와 해시태그 알리기
해시태그 : #임신중지건강보험 #유산유도제당장도입 #일해라복지부 #이제는하셔야죠 #이렇게_된_이상_복지부로_간다

2) 서명운동 참여하고 9월 28일에 보건복지부로 향하는 버스에 함께 타기
(추후 자세한 일정이 안내될 예정입니다. 관련 소식을 받기 원하시는 분은 서명하실 때 연락처를 꼭 남겨주세요!)



[모임넷]을 소개합니다. 

[모두의 안전한 임신중지를 위한 권리보장 네트워크]가 서울 보신각 앞에서 출범을 선포하고 있는 모습

이 서명운동을 제안한 [모임넷]은 임신중지 비범죄화를 넘어, 모두가 안전한 임신중지에 접근할 수 있는 권리를 옹호하고 이를 위한 변화를 요구하며 활동하는 네트워크입니다. 


[모두의 안전한 임신중지를 위한 권리보장 네트워크 (약칭: 모임넷)] 출범 선언문

2019년 4월 11일, '낙태죄'는 비로소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되었다. 헌법재판소 앞에서, 거리에서, 일터에서, 전국 곳곳에서 함께했던 우리는 66년만의 역사적 진전을 축하하며 환호했다. 이후 헌법재판소가 주문한 개정 입법 시한도 지나, 이제 형법상 '낙태의 죄'의 법적 효력은 완전히 사라졌다. 2021년부터 한국 사회에서 더 이상 임신중지는 처벌의 대상이 아니다.

그러나 우리의 권리는 아직 제대로 보장되지 않았다. 정부와 국회, 보건 당국, 관련 책임부처의 무책임한 방기 속에 안전한 임신중지를 위한 보건의료 체계와 권리 보장 조치들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임신중지는 이제 더 이상 처벌의 대상이 아니며 건강권과 성·재생산 권리, 사회적 권리로서 보장되어야 한다. 또한 이를 위해 차별과 낙인, 불평등을 적극적으로 해소해 나가야 한다. 이에 우리는 오늘부터 다시 한 번 본격적인 요구와 행동에 나서고자 한다. 모두에게 안전한 임신중지와 이에 필요한 권리들이 당연하게 보장되는 사회를 위해 ‘모두의안전한임신중지를위한권리보장네트워크’의 출범을 선언하며,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비범죄화가 기준이다. 더 이상 ‘입법공백’ 핑계 말라.

비범죄화 이후 1년하고도 7개월이 지났다. 그러나 여전히 어디에서도 안전한 임신중지에 관해 체계적으로 정리된 공식 정보를 찾을 수가 없고, 많은 병원들이 정확한 상담과 책임있는 진료를 회피하며, 임신중지가 필요한 이들은 감당할 수 있는 병원비와 유산유도제를 찾아 전전긍긍하고 있다. 이를 적극적으로 해결해야 할 보건당국은 오로지 ‘입법 공백’만을 핑계 대고 있다. 명확한 법적 기준이 없어 무엇도 추진할 수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는 무책임한 핑계에 불과하다. 법적 기준이 없는 것이 아니라 임신중지의 ‘비범죄화’가 현재의 법적 기준이다. 정부와 보건당국, 관계 부처는 더 이상 입법 공백 핑계 말고, 즉각 다음과 같은 법과 정책, 제도 마련을 위한 실행에 나서야 한다.

 

하나, 임신중지 관련 의료행위에 건강보험 전면 적용하라

임신중지에 대한 건강보험 보장은 임신 당사자의 건강권 보장에 직결되는 문제이다. 되도록 이른 시기에 의료비 걱정 없이 필요한 검사와 시술, 약물 처방 등을 받고 사후관리까지 할 수 있어야 후유증 없이 임신중지를 하고 건강을 회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연령, 장애, 거주 여건, 노동 조건, 파트너와의 불평등하거나 폭력적인 관계 등으로 인해 취약한 사회경제적 여건에 놓여 있을수록 의도치 않게 임신중지 결정이 늦어지게 되는 반면, 임신중지에는 더 많은 비용이 들어 건강보험 보장이 반드시 필요하다. 더 이상 의료비 문제로 인해 제 때에 안전한 임신중지와 후유증 치료를 받지 못하고, 휴식도 취하지 못한 채 추가 노동을 하거나, 경제적 어려움에 처하는 이들이 없어야 한다. 임신중지 관련 모든 의료행위에 조건 없이 건강보험을 보장하라.

둘, 유산유도제를 하루속히 도입하고 접근성을 확대하라

2021년 7월 식약처에 유산유도제인 미페프리스톤과 미소프로스톨의 콤비팩 미프지미소의 허가 신청이 접수된 이후 1년이 지났다. 그런데 아직까지도 허가 심사는 제자리에 머물고 있으며 여전히 많은 이들이 온라인에서 비공식적으로 유통되는 약을 구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이러한 상황이 건강에 미칠 영향을 우려한다면 식약처는 하루속히 승인 절차를 진행하고 보건의료 체계를 통해 안전하게 정보 제공과 처방이 이루어지게 해야 한다. 그러나 식약처는 승인 절차에 늦장을 부리며 오히려 올바른 정보 제공과 약물 전달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해외 단체의 접속 경로를 차단하고 비공식 유통 시장만을 키우고 있다. 세계보건기구는 유산유도제를 ‘필수핵심의약품’으로 분류하고 최대한 접근성을 높이도록 권고하고 있다. 특히 임신 초기일수록 유산유도제가 안전하고 성공률이 높은만큼 불필요한 의료 절차는 최대한 줄이고, 처방 자격도 산부인과 전문의만이 아닌 일반의와 자격을 갖춘 보건의료인 수준으로 확대할 것을 권고한다.

유산유도제의 이용은 안전한 임신중지를 위한 기본적인 권리다. 식약처는 하루속히 유산유도제를 승인하고 접근성을 확대하라.

셋, 안전한 임신중지를 위한 보건의료 체계를 구축하라

임신중지에 필요한 의료행위도 다른 의료 서비스와 마찬가지로 공식 보건의료 체계를 통해 보장되어야 한다. 임신 기간이나 건강 상태, 사회경제적 여건, 지역적 조건 등에 따라 가깝고 적합한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1차 의료기관부터 3차 의료기관까지 진료 연계 체계를 구축하라. 특히 국공립 의료기관의 경우 좀 더 복합적인 의료 상황이나 후기 임신중지에도 대응할 수 있도록 의료 체계를 갖추어야 하며, 임신중지 뿐 아니라 당사자의 사회경제적 상황에 따른 출산 후 양육이나 입양에 관한 지원과 상담까지 연계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 또한 지역에 따른 산부인과 인프라의 격차가 매우 큰 만큼 지역 간 격차를 줄이는 데에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하며, 보건의료·상담·교육 현장에 세계보건기구 가이드에 준하는 공식 가이드와 지침을 전달하여 편견없고 체계적인 진료와 지원이 이루어지도록 해야할 것이다.

넷, 안전한 임신중지를 위한 종합 정보 제공 시스템을 마련하라

뉴질랜드, 캐나다, 영국 등 여러 국가에서는 정부 보건당국 차원에서 공식 사이트와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임신중지에 필요한 정보를 체계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시술이나 약물을 이용한 안전한 임신중지 방법, 임신중지 전/후 가이드, 자신에게 맞는 피임 방법에 관한 안내, 폭력 상황이나 여러 사회경제적 상황에 따라 필요한 연계 기관의 안내, 가까운 시술·처방 의료기관 안내, 교육 기관·일터에서의 권리 보장에 필요한 정보 등 다양한 정보와 연계 시스템이 제공될 수 있다. 또한 장애, 언어, 문자 정보의 이해 수준 등을 고려하여 누구나 쉽게 정보를 이해할 수 있도록 접근성을 고려해야 할 것이다. 모든 사람들이 자신에게 필요한 정보를 어디서나 접하고 안전한 임신중지와 권리를 보장받을 수 있도록 체계적인 정보 제공 시스템을 마련하라.

다섯, 임신중지 권리 보장을 위한 교육을 실행하라

임신중지에 관한 권리는 시술, 처방 등에 관한 보건의료 상황에서의 권리 뿐 아니라 자신에게 필요한 정보와 교육 및 상담을 제공받을 권리, 다양한 상황에서 필요한 지원을 받을 권리, 임신중지 전후에 건강 관리와 휴식을 위해 유급휴가를 이용할 권리 등 다양한 권리의 보장을 포함한다. 이러한 권리가 제대로 보장되도록 하기 위해서는 예비/보건의료인, 상담 인력, 교사, 기업의 담당자, 사회복지 관련 종사자, 의료지원 관련 통·번역사, 활동보조인 등 각 현장에서 당사자를 직접 만나는 이들에 대한 권리 보장 교육이 반드시 필요하다. 정부 차원에서 각 현장에 맞는 교육 시스템을 마련하고 정기적인 교육을 실행할 것을 요구한다.

여섯, 사회적 낙인을 해소하고 포괄적 성교육을 시행하라

임신중지에 관한 사회적 낙인은 임신중지 결정을 지연시키고 안전한 임신중지를 가로막는 심각한 장벽이다. 임신중지를 처벌하거나 제약해야 할 문제로 다루고, 비공식적인 영역에 둘 수록, 편견과 차별적 인식이 담긴 왜곡된 정보가 유통되고 사회적 낙인으로 인해 안전한 의료기관을 찾기가 어려워진다. 보건의료 현장을 비롯하여 교육 기관과 노동 현장 등에서 차별과 낙인 없는 지원이 이루어지도록 해야 하며 임신중지가 누구나 당연히 보장 받아야 할 건강권이자 성·재생산 권리, 사회적 권리로서 인식될 수 있도록 관련 캠페인과 교육 등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아울러, 안전한 임신중지와 권리에 관한 교육을 포함하여 성 인지적 태도, 평등한 관계맺기, 성 정체성, 성 건강, 피임, 임신, 출산, 미디어 리터러시 등에 관한 내용을 포함하는 포괄적 성교육을 적극 추진할 것을 요구한다.

일곱, 성·재생산 건강과 권리 보장을 위한 법 체계를 마련하라

2019년 헌법재판소가 주문했던 개정 입법 시한을 경과하여 임신중지의 비범죄화가 이루어진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법 체계는 안전한 임신중지를 가로막고 권리를 침해하는 처벌 조항과 법· 제도적 장벽들을 완전히 삭제하고 권리 보장과 국가·지자체, 관련 기관의 책임을 명시하는 기본법과 관계 법령의 제·개정이다. 우리는 정부와 국회에 ‘성·재생산 권리 보장 기본법’의 제정과 형법상 ‘낙태의 죄’ 조항의 완전한 삭제, 모자보건법/의료법/약사법/근로기준법 등 관계 법령의 개정을 요구한다. 이를 통해 성·재생산 건강 보장에서부터 월경, 피임, 임신, 임신중지, 출산 등에 대한 법·제도적 보장 체계를 마련하고 국가와 지자체의 종합계획 수립과 정기적인 실태조사, 지원 시스템 구축 등을 위한 법적 근거를 만들어 나가야 할 것이다. 또한 누구에게나 평등하고 차별과 낙인 없는 권리 보장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성소수자, 장애인, 이주민/난민, 청소년, 노인, 빈민 등 다양한 소수자들의 사회경제적 여건을 고려한 법과 정책이 추진되어야 한다. 이제, 처벌과 허용의 패러다임을 넘어 권리 보장을 위한 법·제도로 새로운 진전을 만들어 나갈 것을 촉구한다.

 

임신중지는 이제 처벌이 아닌 권리의 영역이 되었다. 우리는 세계 각국에서 이어져 온 이 권리를 위한 투쟁에 함께 연결되어 있으며 함께 그 길을 계속해서 만들어나갈 것이다. 임신중지의 다양한 상황들과 연결되어 있는 사회적 불평등을 방치한 채, 처벌로서 그 책임을 전가해 온 시대는 이제 끝났다. 생명권도, 결정권도 처벌로는 결코 보장할 수 없으며, 보다 적극적인 권리 보장과 사회적 불평등의 해결을 통해서만이 온전히 보장될 수 있다. 모두에게 안전한 임신중지가 보장되고, 성·재생산 권리와 정의가 실현될 때까지 우리는 계속해서 요구하고 투쟁해 나갈 것이다. 

2022년 8월 17일 


이 캠페인은 2022년 09월 05일에 시작되었습니다.

서명

현재 2,938명이 서명하였습니다. 10,000명 서명에 동참해주세요.

29%
서명 2,938 목표 10,000
배정윤
서명 #2938
여성은 애기자판기가 아닙니다
이준혁
서명 #2937
일해라 보건복지부!! 안전한 임신중지는 당연한 권리다!!
정해선
서명 #2936
김태희
서명 #2935
여성도 국민입니다
성시현
서명 #2934
정수연
서명 #2933
구지혜
서명 #2932
김희주
서명 #2931
민보연
서명 #2930
양희도
서명 #2929
김주은
서명 #2928
김서율
서명 #2927
임신중지는 개개인이 짊어질 문제가 아니라 보편적으로 안착되어야 할 권리입니다.
김수정
서명 #2926
황정민
서명 #2925
여성의 몸은 국가의 소유물이 아닙니다. 여성은 출산을 위한 도구가 아닙니다. 여성 또한 국민으로서 국가의 보호를 받을 권리가 있습니다. 임신중지는 여성이 자신의 건강과 미래에 대해 선택 가능한 권리입니다.
정하영
서명 #2924
모든 여성은 임신중지할 권리가 있습니다.
홍여원
서명 #2923
My body, my choice
박진주
서명 #2922
신해원
서명 #2921
여성의 안전한 임신중지 권리를 보장하라
류한솔
서명 #2920
홍세연
서명 #2919
여성의몸은 여성 자신의 것입니다.
서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