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달
<p>처음 암진단을 받고 수술 전에 남편이 시부모님께 말씀드렸는데 첫 마디가… <br />“너네 집안 누가 암에 걸려 죽었다고 하지않았냐? <br />이런 병은 우리집안에선 네가 첨이다. 우리집안은 아니다. 그건 알고있지???”라고 하시더군요. <br />저희집안 식구들 누구도 암으로 돌아가셨거나 치료받으신 분들 없습니다. ㅜㅠ <br />암은 누구에게나 생길 수 있고 아직까지 원인을 명확하게 밝힐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환우 본인이 문제가 있어서 때론 환우의 혈육의 문제라고 치부하는건 정말 씻을 수 없는 상처로 남습니다. </p>
2
2
0
댓글을 남겨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