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감자 자녀의 아동친화적 면접권 보장에 동참해주세요!”
진행중

대상: 김경진 외 7
childseum

진행 시간

현재 398명이 서명하였습니다. 1,000명 서명에 동참해주세요.

39%
서명 398 목표 1,000
  • 오선화님이 서명하셨습니다.
  • 이선화님이 서명하셨습니다.
  • 김승연님이 서명하셨습니다.
  • 더 보기 >

“수감자 자녀의 아동친화적 면접권 보장에 동참해주세요!”


엄마아빠가 보고싶을 때 언제든지 볼 수 있는 것은 아이들이 누려야 할 당연한 권리입니다.

이 권리가 제대로 지켜질 수 있게 여러분이 함께 동참해주세요!

_UNCRC 제9조_








 “인천에서 대전까지 엄마 보러 가는데, 학생증만 가져가고 주민등록등본을 가져오지 않았다고 면회신청접수를 하지 못했어요.

제가 엄마 만나는데 위험한 사람도 아니고 고생해서 갔는데 엄마 못 만나서 목 놓아 울었어요.”

  “중학교 때부터 결석 한번도 하지 않아서 개근상을 탈 수 있었는데, 저한테는 개근상 보다 아빠 손 한번 만지는게 더 중요했어요.

결국 학교 포기하고 아빠 손 만지는 걸 선택했어요.”


(출처 : 수용자자녀 인권상황 실태조사 (2017) 국가인권위원회, 95-118pp)





# 아이들은 부모님이 보고싶을 때 언제든지 볼 수 있어야 합니다.

 

 수감자 가정의 아이들은 ‘준비없이, 갑자기, 강제적으로’ 부모님과 이별합니다.

부모의 수감 후, 아이들은 법적으로 부모의 수감 등급에 따라 많게는 매일, 적게는 월 4회까지 수감되어 있는 부모를 면회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이들은 부모님이 보고싶어도, 경제적 여건 때문에, 집과 교도소와의 거리가 너무 멀어서, 면회를 동행해줄 보호자가 없어서 부모님과의 만남을 포기하게 됩니다.



 


 전세계 196개국이 지키기로 약속한 UN아동권리협약 9조는 명시합니다.

부모와 함께 사는 것이 아이들에게 나쁜 영향을 미치지 않는 한 모든 아이들은 부모와 함께 살아가야 하며,

부모와 이별한 아이들은 정기적으로 엄마 아빠를 모두 만날 수 있어야 한다.’”

 수감자 자녀가 부모를 만날 수 있는 권리를 함께 지켜주세요.





# 아동의 면접권은 그 환경도 함께 보장받아야 합니다.


▲ 교도소 내 가족접견실의 Before & After


“교도소 접견실에서 아이의 노랫소리를 듣게 된 건 교도관이 된 이후로 처음 있는 일이었어요.

(여주교도소 형도원 계장).”

 

 세움은 ‘법무부-교정기관-세움’의 민관 협력 거버넌스 모델을 구축하고, 아동친화적 가족접견실 공간 매뉴얼을 제작 및 배포하는 등의 아동친화적 가족접견실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현재 2017년 기준 7개, 2018년 7개 교도소에 아동친화적 가족접견실 완공이 예정되어 있습니다. 또한 전국 12개소 아동친화적 가족접견실에 아동교구 및 아동전문도서를 지원할 예정에 있습니다.

* 참고 : https://blog.naver.com/childse...





# 아동친화적 면접권 보장에 동참해주세요!



1. 아동 최선의 이익이 고려되어야 한다.

2. 아동의 학교출석(학습권)을 고려하여 방과 후 혹은 주말 면접기회가 보장되어야 한다.

3. 아동의 부모 접견 시 부모에게 사복을 입도록 허락해야 한다.

4. 자녀와 부모 간의 관계증진을 위해 아동에게 교도소 특별방문이 허락되어야 한다.

5. 아동이 부모를 만나러 가는 거리, 비용 등에 있어 과도한 부담이 없어야 한다.

6. 아동은 아동친화적 환경에서 부모를 만날 수 있어야 한다.

7. 아동은 아동친화적 면접의 경험에 대해서 교정당국에 의견을 제출할 수 있어야 한다.

8. 교정당국은 수감자 자녀에 대한 최신 정보를 파악해야 한다.

9. 수감자 자녀의 권리보호를 위해 아동 옴부즈맨 제도를 시행해야 한다.

10. 아동 옴부즈맨 제도를 포함한 관련 부처와 교정당국에서는 정기적으로 아동친화적 면접 관련 정책을 검토하고 평가하여야 한다.


 * 참고 : http://childrenofprisoners.eu/...





# 아동친화적 면접권 보장 캠페인, ‘세움’이 함께합니다.

 

 사)아동복지실천회 세움은 2015년 3월 30일 서울시에 등록된 공익목적의 사단법인으로, 수감자 자녀가 겪게 되는 다양한 문제와 어려움을 아동인권의 측면에서 접근하고 해결하고자 노력하는 아동복지 전문기관으로, 수감자 자녀와 가족들이 당당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수감자 자녀들의 권리보장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해오고 있는 ‘COPE(Children Of Prisoners EU)’는 수감자자녀를 지원하는 유럽 연대 단체로, ‘세움’은 ‘COPE(Children Of Prisoners EU)’의 협력단체로 가입하여 2016년부터 캠페인을 함께 진행하고 있습니다.

* 참고 : http://www.iseum.or.kr

  



★세움과 함께하는 기프티콘 이벤트에 참여해주세요!★

 11월 19일(월)부터 12월 07일(금)까지 가브크래프트 '수감자 자녀의 아동친화적 면접권 보장' 캠페인에 서명하고,

게시물 '좋아요' 해주신 분은 추첨을 통해 기프티콘을 드립니다!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가능)



* 개인정보취급방침에 대한 숙지 부탁드립니다.

이 캠페인은 2018년 08월 28일에 시작되었습니다.

서명

현재 398명이 서명하였습니다. 1,000명 서명에 동참해주세요.

39%
서명 398 목표 1,000
오선화
398번째 서명자
아이와 부모가 만나는건 당연합니다. 아이의 권리를 위해 힘써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선화
397번째 서명자
함께 힘을 내 봅시다
김승연
396번째 서명자
가족이 있어요 힘내세요
김현희
395번째 서명자
아이들이 슬퍼하지 않는 세상이 되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정연주
394번째 서명자
아이들에게 부모는 최고의 선물입니다. 아이들이 엄마 아빠를 만날 수 있는 권리를 지지합니다.
최지영
393번째 서명자
아이들이 행복한 세상이 되기를..
김갑수
392번째 서명자
세움 아동복지실천회 화이팅!!
이은진
391번째 서명자
아이들이 그들의 권리를 누릴 수 있기를 응원합니다.
기수연
390번째 서명자
응원합니다..아이들에게 아빠의 모습을 지켜주세요~
황지영
389번째 서명자
수감자분들과 가족들. 힘든 지금의 시간이 함께할 그 날을 위한 귀한 밑거름이 될 거라 믿어요. 힘내세요!!
정무순
388번째 서명자
가족들의 소중한만남 응원합니다.
이윤주
387번째 서명자
아이들이 아이들의 권리를 행사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남정애
386번째 서명자
아무리 불러도 지치지 않는 이름!!~~ 엄마 아빠 우리는 그런 하고 살았고 듣고 살고 있다. 너무도 당연하지만 누구에게는 허공을 치는 슬픔의 부르짖음 그들이 엄마 아빠 부르며 가족공동체 임을 확인할 수 있도록 동참합니다. 사랑하는 아들딸들!!~늘 가까이에서 언제든 부를 수 있는 이름이지만 그들이 내곁을 멀리 떠나 있다면 상상만 해도 눈시울이 붉어 지네요. 면접권 보장 너무도 당연합니다. 생명사랑의 소중한 마음 너무 감사합니다. 수고많습니다.
염다슬
385번째 서명자
응원합니다.저희아이를 위해서도..
이소라
384번째 서명자
동참합니다..
이혜주
383번째 서명자
박은교
382번째 서명자
박혜미
381번째 서명자
공감합니다
송하은
380번째 서명자
응원합니다:)
최미라
379번째 서명자
아이들과 함께 하는 시간들이 쌓여야 나중에 출소후에도 이질감이 없을듯합니다. 꾸준히 만나면서 자라는것이 아이들에게도 좋은 영향을 미칠것 같아요.
서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