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증세

저출산 고령화 한국사회. 복지에 대한 과감한 재정투자가 필요합니다. OECD 평균보다 낮은 조세부담율 등을 고려해 증세해야 하지 않을까요

관련 아젠다 공평과세

캠페인

가장 먼저 캠페인을 시작해 보세요.

증세
캠페인을 시작할까요?

캠페인 시작하기 빠띠에 문의하기

주요 인물 의견

문재인 대통령

원론적 찬성

"세원 확대는 절실하다. 경제가 워낙 어렵기 때문에 잠재성장률을 높이려면 적극적 재정정책을 펴야 한다. 복지 확충을 위한 재원도 필요하다" (2017년 1월 2일, 머니투데이 the 300 '2017대선주자 정책설문' 결과 중) "세원 확대는 필요합니다. 필요한 재원 규모와 그것을 통해서 확보할 수 있는... 이전 발언 모두 보기
안철수 국민의당

조건부 찬성

"일정한 증세는 피할 수 없다" (2015년 12월 27일, 신당 기조(비전) 발표 기자회견 중) "정부는 재정이 제대로 쓰이고 있는지, 낭비되는 분야는 없는지 확인하는 등 재정세출구조에 대한 구조조정 작업 및 재정투자의 우선 순위 재조정하고, 대기업에 편중되어 있는 조세감면제도를 대폭 개편하고, 지속적으로... 이전 발언 모두 보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증세없는 복지 경남에서는 되더라

"보수 여당이 증세 어젠더를 꺼내서 선거에 이긴 경우는 동서양을 막론하고 본 적이 없다. 증세는 여당의 무덤" (2015년 2월 6일, 매일경제신문과의 인터뷰 중) "박근혜정부에서 말하는 '증세없는 복지'를 경남에서 2년 반 동안 해보니 되더라. 예산 누수 틀어막고, 공기업 구조조정 해보지 않고... 이전 발언 모두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