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동운

사회 다양한 문제에 대해 함께 행동하고 싶은 캠페이너입니다 :) 참여를 통해 힘을 모아주세요!
구독자 2명

캠페인

투표

토론

·
1,037
·
2
·
'행복'이라는 단어가 없어지는 사회를 바랍니다.
“행복한 새해 되세요~” 라는 신년 인사, 모두 한번씩 들어보셨죠? 행복한 하루가 되라는 작별인사도 자주 듣구요. 행복이라는 단어는 굉장히 많이 쓰고 있는 단어라 생각해요. 그런데 슬프게도 '행복하세요?'라고 물어보면 그렇다고 ...

댓글

제 주위에서도 '정부와 무관한 것 아닐까?' 하는 의문을 던지는 사람이 많더라구요. 이제부터 이런 논의가 더 활발하게 이루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애도를 하지 않으면서도 애도기간이라 정한 것을 보면서 아이러니함을 느낍니다. 그러면서 오히려 애도를 강요하지 말라고 한다니...

'반성과 성찰이 없는 대안'이라는 말이 너무 와닿네요. 이전과 무엇이 달라졌냐고 물어보았을 때 그 누구도 대답하지 못하는 상황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번에는 좀 다를까 싶은데 퇴진과 특검 이야기가 많은 것을 보면서 걱정이 드네요.

2. 이태원 참사로 불러야 합니다.

투표를 올리기 전까지는 고민이 되었었는데, 투표를 만들면서 10.29 참사보다는 이태원참사라고 불러야하지 않을까 생각이 들더라구요. 10.29 참사라고 하게 될 경우 지금은 다들 기억하겠지만 몇년이 지나게 되었을 때 사람들이 기억하지 못하는 일이 발생할 우려가 듭니다.

2. 사회 전반에 노인에 대한 교육이 필요합니다 4. 노인복지체계를 전환해야 합니다

인구의 고령화에 따라 점점 노인의 인구는 많아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에요. 그렇기 때문에 노인에 대해 고민하고, 알아야 하는 것은 필수적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단순한 교육과 캠페인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기존의 체계와 시스템을 함께 변화시킨다면 노인학대를 예방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건강리더 양성 교육 및 활동이 굉장히 흥미로워보이고, 실제로 어떻게 작동하고 있을까 궁금해지네요. 현장에서 더 이야기들어보고 싶어요💪 행사도 신청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