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
[언론보도 및 의견 정리] 주거복지 관련 언론 보도 및 의견 정리
    조회 536

"매년 17만호 공적 임대주택 공급"

"국토는 '국민의 집'이다. 모든 국민이 편안하고 쾌적한 삶을 누릴 수 있는 '국민의 집 국토'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

 '맞춤형 주거복지'와 '교통 공공성 강화'를 양대 과제로 제시

"국회와 현장 등에서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시민·청년들의 주거문제 해소, 도시재생을 통한 삶의 질 제고, 대중교통 체계 개선, 질 좋은 일자리 창출, 미래형 신산업 육성 등에 진력할 것"

"매년 17만 호의 공적 임대주택을 공급해 주거복지에서 소외받는 계층이 없도록 하겠다"며 "또한 도시재생 뉴딜 사업을 통해 구도심과 노후 주거지를 살려내면서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

(17. 05. 31. 국제신문) 

"주거정책의 패러다임 전환으로 전 국민의 주거복지를 위해 전력을 다하고 저성장과 소득 양극화, 저출산 고령화, 인구구조 변화 등

을 감안하면서 세대별, 소득별로 맞춤형 정책을 펼치겠다"
(17. 05.30 중앙일보) 


-- 기재위 활동할 때 LTV·DTI 규제 완화에 대해 비판했었는데. 현재 입장은.

▲ 제 생각은 그렇다. 이 두 개의 규제를 푼 것이 지금의 가계부채 문제를 낳는 요인이 됐다고 본다.

(17. 05. 30. 연합뉴스)


이에 앞서 지난해 10월 김 후보자는 “우리 경제의 제1과제는 현 정부(박근혜 정부)의 제1정책인 금리를 낮춰 빚으로 집을 사는 게 아니라 가계부채 해소에 있다”며 “더 늦기 전에 정부는 DTI 등 건전성 규제 회복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17. 06. 05 인사이트) 


최근 강남 부동산 값 급등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는 경제부처가 총괄적으로 모여 대책을 내놓겠다고 했다. 그는 "현재 주택시장 상황을 보고 판단을 할 것"이라며 "주거 정책을 할 때는 국토부장관 뿐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주거정책 경험이 풍부한 서울연구원장 출신의 김수현 수석과는 자주 만나 소통하겠다고 했다. 당과 정부간 가교 역할도 다짐했다. 그는 "제가 26살에 당에 와서 올해로 30년이 됐다"며 "주변 분들이 지금 다 당과 청와대에 있어 소통문제에 있어서는 특별한 어려움은 없을 것"

(17. 05. 30 the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