쁜이
<p>암 걸려서 수술하고 집에 돌아오니 시이모님께 전화와서 "우리 시어머니 90에 간암으로 항암방사선 다 하셨어. 넌 젊으니까 그까짓거 아무것도 아니다." <br />눈물이 나서 말을 더 잇지 못했던 아픈 기억이 떠오르네요. </p>
4
4
0
댓글을 남겨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